메타데이터
항목 ID GC07800114
한자 直湯瀑布
영어공식명칭 Jiktang Falls
분야 지리/자연 지리
유형 지명/자연 지명
지역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의한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전구간 직탕폭포 - 강원도 철원군
해당 지역 소재지 직탕폭포 -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336 지도보기
성격 폭포
높이 약 3m
80여m

[정의]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에 있는 폭포.

[개설]

직탕폭포(直湯瀑布)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태봉대교 상류에 있는 폭포로 높이는 약 3m, 폭은 80여m에 이른다. 일반적인 폭포와 달리 높이에 비하여 폭이 훨씬 넓다. 철원 사람들은 ‘한국의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부르기도 한다.

[명칭 유래]

직탕(直湯)이라는 이름은 한탄강의 물이 하천 중앙을 일직선으로 가로지르는 거대한 현무암 암반을 넘어 수직으로 쏟아져 내리 모습에서 유래한 지명이라 짐작할 수 있다. 일명 ‘직탄폭포(直灘瀑布)’라고도 한다.

[자연환경]

한탄강 본류에 위치한 직탕폭포는 편평한 현무암 위에 형성되어 있으며, 우리나라의 다른 폭포와 달리 하천면을 따라 넓게 펼쳐져 있다. 직탕폭포는 겹겹이 식어 굳어진 현무암질 용암 위로 물이 오랫동안 흐르면서 풍화와 침식을 일으켰고, 그 결과 현무암 주상절리(柱狀節理)가 떨어져 나감으로써 계단 모양의 폭포가 형성된 것이다. 직탕폭포의 높이는 약 3m에 불과하지만 폭은 80여 m에 이른다.

직탕폭포를 형성하고 있는 현무암의 분출 시기는 신생대 제4기 플라이스토세(Pleistocene)에 해당하는 약 54만 년 전에서 약 12만 년 전 사이 시기로 추정된다. 직탕폭포를 형성하고 있는 현무암은 서울과 원산을 잇는 추가령구조곡 하부의 연약한 지점을 따라 분출한 용암이 흘러내려 굳은 것으로 철원용암대지의 일부를 이루고 있다. 직탕폭포 양안과 폭포의 상부는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반면, 폭포 하부의 하상(河床)은 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다. 직탕폭포는 화강암보다 풍화와 침식에 약한 현무암이 두부침식(頭部侵蝕)을 받아 형성되었으며, 폭포 하류의 하상에 있는 다양한 크기의 현무암질 역(礫)은 그 증거가 된다.

직탕폭포와 폭포 주변에서는 현무암 주상절리를 쉽게 볼 수 있다. 현무암질 용암은 용암이 냉각하는 과정에서 수축점을 중심으로 수축작용이 일어나 육각 기둥 형태로 갈라지면서 굳게 된다. 주상절리라는 용어는 이러한 형태적 특징 때문에 생겨났으며, 주상절리가 발달한 곳에서 침식작용이 일어나면 하나 하나의 주상절리가 무너져 내리면서 수직의 절벽, 즉 폭포를 이루게 된다. 직탕폭포는 지금도 폭포수에 의하여 침식을 받아 폭포의 위치가 조금씩 상류로 후퇴하고 있다. 강의 꼬리인 하류에서 머리인 상류를 향하여 하천이 깊게 파이면서 전진하는 두부침식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직탕폭포의 주변을 보면 여러 개의 현무암층이 겹겹이 쌓여 있는 것을 관찰할 수 있다. 이 용암층은 추가령구조곡에서 여러 차례 분출한 용암이 한탄강을 메우면서 흘러내려 겹겹이 쌓인 것으로 직탕폭포 주변의 용암층은 크게 두 개의 단위로 구분된다.

[현황]

철원구경(鐵原九景) 중 하나인 직탕폭포는 과거 강원평화지역 국가지질공원의 지오사이트(geosite)였으나 현재는 한탄강 지질공원의 지오사이트이다. 이는 철원군이 과거 강원평화지역 국가지질공원에 속하였으나 현재는 한탄강 지질공원으로 편입되었기 때문이다[2017년 12월 국가지질공원 인증 변경 고시]. 직탕폭포는 ‘한국의 나이아가라 폭포’로 알려져 있으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유명 관광지이다. 직탕폭포 바로 위에는 시멘트로 만든 다리가 자리를 잡고 있으며, 직탕폭포 주변에는 각종 상업 시설이 들어서 있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참고문헌]